바나나, 기억력 증진효과- 아세틸콜린의 분해를 막아주는

  • 생활정보
  • 조회 수 0
  • 2018.08.10. 23:46
◆바나나, 기억력 증진효과= 최근 바나나가 두뇌활동 개선에 기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서대학교 식품생물공학과 김혜경 교수팀은 바나나 추출물을 이용한 뇌세포 실험을 실시한 결과, 바나나는 뇌에 유해한 활성산소와 활성질소의 제거능력이 우수하고, 학습 및 기억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아세틸콜린의 분해를 막아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은 연구에서 바나나 속재료를 추출, 농축한 후 시험관에서 배양시킨 사람의 뇌세포에 주입해 농도에 따른 활성산소의 제거 비율과 아세틸콜린 분해 억제 비율을 측정했다. 활성산소의 경우, 바나나의 농도가 0.08mg/ml였을 때 10% 이상 활성산소를 제거했으며 가장 높은 농도인 10mg/ml에서는 약 70%까지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활성질소 역시 고농도인 10mg/ml에서 19%의 높은 활성산소 제거율이 확인돼 활성산소 실험과 마찬가지로 농도의존적인 양상을 보였다. 즉, 바나나의 농도가 높을수록 뇌에 유해한 활성산소를 제거하여 뇌세포의 손상을 막아주는 효과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세틸콜린 분해에 대해서는 5mg/ml의 농도로 시험을 진행했을 때, 70% 이상 아세틸콜린의 분해가 억제됐으며, 나머지 0.5mg/ml, 0.05mg/ml 및 0.005mg/ml의 농도에서 거의 동일하게 35%에서 40%에 이르는 아세틸콜린 분해효소 억제능력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체내에서 일어날 수 있는 아세틸콜린의 분해를 막아 감퇴된 학습 능력을 개선하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바나나를 어느 정도 섭취하게 되면 더 이상 과량을 섭취하지 않아도 인지 기능 향상에 일정한 효과를 나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서대학교 식품생물공학과 김혜경 교수는 “바나나가 세포와 조직에 독성을 나타내는 활성산소의 제거 능력이 매우 우수하고 인지 기능 향상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아세틸콜린의 분해를 막아 학습 및 기억력 향상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댓글
0
취소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

6. 글 쓰기 화면 설정

도움말

BABYHOLIC[아빠들의육아홀릭]은 건전하고 올바른 아빠들의 육아를 도움줄수있는 공간입니다.

"육아"이외 아빠들이 즐기고 볼수있는 다양한 커뮤니티가 존재합니다